2020년 July 2일 By dwbds78 미분류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올해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968년 밥 깁슨의 평균자책점 1.12 기록을 깰 후보 중 한 명으로 언급됐다.파워볼사이트

2일(한국 시간) 미국 야구 전문 매체 팬그래프는 올해 투수들이 1968년 깁슨의 평균자책점 1.12 기록을 깰 확률에 대해 알아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해 60경기로 단축된 2020시즌은 경기 수가 적은 만큼 다양한 기록과 이변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깁슨이 기록한 평균자책점 1.12는 역대 가장 투고타저 현상이 심했던 것으로 알려진 1968년에 나왔다. 이 해에는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투수가 무려 7명이나 나왔으며, 3할 타율을 기록한 타자는 고작 6명에 불과했다. 이 해 깁슨의 풀시즌 기록은 34경기 22승 9패, 304.2이닝 268삼진, 평균자책점 1.12로 28번의 완투승(완봉승 13번)을 달성했다.

그런 만큼 깁슨의 이 해 두 달 성적 역시 뛰어났다. 1968년 깁슨은 6, 7월에 108이닝 동안 6실점만 허용하면서 0.5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팬그래프가 스플릿 데이터를 집계한 2002년 이후로 봐도 깁슨의 두 달 성적에 근접한 것은 2015년 8, 9월의 제이크 아리에타의 0.41, 2019년 8, 9월의 잭 플래허티의 0.77, 2010년 4, 5월의 우발도 히메네즈의 0.78 정도였다.

팬그래프는 “올해는 단축 시즌이지만 1968년과 달리 투수들에게 쉽지 않을 시즌”이라 예상하면서 76명의 선수를 상대로 통계프로그램 ZiPS를 통해 깁슨의 기록을 깰 확률을 조사했다.

그 결과, 맥스 슈어저(35, 워싱턴 내셔널스)가 2.26%로 깁슨의 기록을 깰 확률이 가장 높은 선수로 나왔다. 게릿 콜(29, 뉴욕 양키스)이 1.86%, 제이콥 디그롬(32, 뉴욕 메츠)이 1.69%로 뒤를 이었으며, 류현진은 0.67%로 16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팬그래프는 “ZiPS 프로그램이 0.29명의 투수만이 2020시즌을 평균자책점 1.12 미만으로 기록할 것을 예상했다”면서 깁슨의 기록이 단축 시즌임에도 결코 깨기 쉽지 않은 것임을 전했다.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신뢰가 없다.”

마이애미 말린스 데릭 지터(46) 구단주는 1995년부터 2014년까지 뉴욕 양키스에서 활약한 스타 유격수였다. 메이저리그 데뷔 1년 전인 1994년 파업을 지켜보기도 했다. 선수와 구단주 모두의 입장을 이해할 수 있는 인물이다.파워볼사이트

지터 구단주는 3월 메이저리그 셧다운 이후 노사협상이 결렬된 걸 어떻게 바라볼까. 미국 야후스포츠는 2일(이하 한국시각) ‘얼리어 투나잇’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지터 구단주의 코멘트를 보도했다.

지터 구단주는 “실망스럽고 당황스러웠으며 오락가락했다. 구단주와 선수들 사이에 신뢰가 없다는 게 가장 맞는 표현인 것 같다. 지금 같은 시기에 공개적으로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니 꽤 슬펐다”라고 했다.

계속해서 지터 구단주는 “전국에 걸쳐 실업자가 된 사람이 많다. 그들은 정말로 구단주와 선수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벌 자격이 있고 얼마나 많은 돈을 필요로 하는지 의견을 주고 받는 것을 듣고 싶어하지 않는다”라고 짚었다.

메이저리그 팬들은 노사의 원만한 합의를 원했다. 돈 싸움을 보고 싶어하지 않았다. 구단주들은 연봉추가삭감을 원했고, 선수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구단주들이 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전액을 보장했으나 경기 수를 놓고 이견이 있었다. 끝내 합의하지 못한 채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 직권으로 7월 24일 혹은 25일에 60경기 시즌을 개막한다.

지터 구단주는 “선수들은 자신들이 가져야 할 모든 것을 위해 싸워야 했다. 그런 의미에서 그들은 지지한다. 그러나 이런 특별한 상황에선 뒤에서 어떠한 일(합의를 의미)이 일어나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담당 기자는 김광현(31)을 여전히 선발 후보군으로 판단했다.

MLB.COM에서 세인트루이스를 담당하고 있는 앤 로저스는 1일(한국 시간) 이번 여름 캠프에서 지켜볼 4가지를 꼽으면서 투수조 상황도 함께 언급했다.

로저스는 “올해 세인트루이스는 균형 잡힌 투수들을 보유하고 있어 투수조의 깊이가 팀의 프리미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갈 선수로 잭 플래허티, 다코타 허드슨, (이제는 건강한) 마일스 마이콜라스, 아담 웨인라이트, 카를로스 마르티네스, 김광현을 언급했다.동행복권파워볼

스프링캠프에서 또 다른 경쟁자였던 다니엘 폰스 데 리온, 오스틴 곰버, 존 갠트, 헤네시스 카브레라, 알렉스 레예스는 선발 로테이션 예비 명단으로 분류하면서 김광현이 여러 선발 후보군 중 가장 앞서고 있음을 나타냈다. 이어 “세인트루이스가 다양한 보직을 어떻게 활용하는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저스는 투수조 외에도 주전 좌익수가 누가 될 것인지, 타선의 공격력은 어떻게 운영될 것인지, 선수들의 건강은 어떻게 유지할지를 이번 세인트루이스 여름 캠프에서 지켜볼 요소로 지목했다.

메츠 시절 바비 보니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올해도 ‘바비 보니야 데이’는 돌아왔다. 매년 미국 현지 시간으로 7월 1일이면 미국 야구팬들은 ‘해피 보니야 데이’라는 문구를 내세우며 보니야의 급여 지급일을 기리고 있다.  보니야는 2000년 뉴욕 메츠에서 방출되면서 잔여 연봉 590만 달러가 남은 상황이었다. 이때 메츠는 일시금으로 지급하는 대신 10년 거치 25년 상환 방식을 제시했다. 보니야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보니야는 2011년부터 2035년까지 매년 119만 달러를 받게 됐다. 연봉을 추후 지급하는 이른바 ‘디퍼 계약’은 거액 FA가 넘치는 메이저리그(MLB)에서는 종종 볼 수 있는 계약방식이다. 잭 그레인키(휴스턴)는 2016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이적하면서 총액 2억650만 달러 중 6000만 달러를 추후 받기로 했다. 이처럼 디퍼 계약을 하게 되면 은퇴 후에도 연금식으로 돈을 받게 된다. 이 중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단축 시즌 때문에 줄어든 연봉을 받는 현역보다 더 많이 받는 선수도 있다. 

 신시내티 레즈는 지난 2010년 은퇴한 켄 그리피 주니어와 2017년 은퇴한 브론슨 아로요 둘에게만 500만 달러 가까운 연봉을 지급해야 한다. 그리피는 9년 계약이 종료된 2009년부터 2024년까지 매년 359만3750달러를 신시내티로부터 받게 된다. 그리피 외에도 알렉스 로드리게스(500만 달러), 매니 라미레즈(약 201만 달러), 맷 홀리데이(200만 달러) 등이 올 시즌 집에 앉아 연봉을 받을 수 있다. 프린스 필더(전 텍사스), 데이비드 라이트(전 메츠) 등은 잔여계약이 남아있어 현역 선수들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 ‘안타기계’ 스즈키 이치로는 보니야처럼 노후 걱정 없이 연봉을 받는다. 2007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 당시 이치로는 매년 500만 달러와 이자를 은퇴 후 받기로 했다. 지난해 현역 은퇴를 선언한 이치로는 올해 1월 30일부터 66세가 되는 2039년까지 잔여 연봉을 받게 된다. 하지만 보니야도, 이치로도 뛰어넘을 수 없는 연금 수령(?)의 끝판왕이 있다. 2006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브루스 수터는 1985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6년 81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디퍼 계약을 맺은 수터는 은퇴 후 32년이 지난 올해도 120만 달러 가량을 받는다. 거기에 70세를 목전에 둔 2022년에는 910만 달러를 일시불로 받을 수 있다.  

지명타자 도입은 찬성 밝혀

LA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 © AFP=News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LA 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이 2020 메이저리그 시즌에 승부치기가 도입되는 것에 난색을 표했다.

다저스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다저블루는 1일(한국시간) 잰슨이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승부치기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잰슨은 “투수로서 항상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 하지만 승부치기에서 실점하면 내 자책점으로 기록되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어 “투수들은 이 점수가 자신의 자책점으로 인정되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메이저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020시즌을 60경기로 단축해서 운영한다. 또한 경기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10회초부터 주자 2루 상황에서 이닝을 시작하는 승부치기 방식을 도입했다.

잰슨의 우려와 달리 승부치기 상황에서 2루 주자의 득점은 투수에게 비자책점으로 기록된다. 다만 투수가 실점하고 소속팀이 진다면 해당 투수는 패배를 떠안아야 한다.

잰슨은 내셔널리그에도 지명타자가 도입되는 방안에는 찬성했다. 잰슨은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한다. 지명타자 도입으로 젊은 선수들에게 빅리그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다”며 “개인적으로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야 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Post our comment